JANWOL

잔월

2021 제주건축문화대상 대상

2021 Jeju Architectural Culture Grand Prize, Grand Prize


명월리는 제주의 마을 중에서도 특별한 의미를 가지고 있는 마을이다. 마을 어귀에서 부터 400~500년 된 팽나무 군락지와 함께하고 있고 선비들이 풍류를 즐기던 명월성지와 명월대가 남아있는 역사적인 장소이다. 잔월은 명월리만의 특별한 환경을 존중하고 선비들의 문화를 이어가는 특별한 풍류의 공간으로 기획되었다. 


대지에는 자생적으로 자라고 있던 팽나무와 푸조나무 등 제법 큰 나무들이 자리 잡고 있었다. 정형화되지 않은 대지의 형태에 제주 돌담에 둘러싸인 환경은 자연스럽게 공간을 자리 잡게 하였고 마을 어귀에서 이곳까지 들어오는 자연스러운 시퀀스와 주변의 민가와의 조화는 건물의 형태와 지붕의 흐름을 만들어 냈다. 건축을 진행하며 나무를 보존하기 위해 위치를 측량하고 섬세하게 배치하였음에도 지붕과 처마에 간섭이 생겼으나 나무의 보존을 우선으로 생각하여 건축이 변화를 수용하였다. 대지 내의 큰 나무는 그만큼 잔월 프로젝트의 가장 중요한 디자인 방향이다.

전체 대지의 중심에는 올레의 초입과 밭을 바라보는 대청마루가 자리하고 있다. 한옥의 누각을 모티브로 하여 디자인된 대청마루는 명월리의 풍류를 느끼면서 주변 마을과 소통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을 구성하고 있다. 대청마루 한편에는 넓은 지붕 아래에 야외 공간에서 잔월의 풍경과 바람, 나무를 느낄 수 있도록 계획했다. 두 개의 소박한 크기의 침실은 낮은 시선과 어두운 색감으로 차분한 공간감을 유도하고 천창을 통해 커다란 나무의 녹음에 집중할 수 있도록 계획되었다.


잔월에서 함께할 수 있는 특별함은 건물 가장 안쪽에 위치한 스파 공간이다. 여유로운 욕조와 탄화목으로 마감된 사우나에서는 스파에서만 누릴 수 있는 섬세한 연출의 작은 정원을 바라볼 수 있다. 정원은 가벽으로 둘러싸여 완벽한 프라이버시를 누리면서 그 위로 드리워진 팽나무 녹음과 함께 어우러져 작지만 완벽한 특별함으로 완성된다.


INFORMATION



Principal Designer | 노경록, 박중현, 강해천

Project Manager | 서준혁

Space Designer | 서준혁, 김벼리

Brand Designer | 김기수


Location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림읍 명월리

Program | Private Stay

Site area | 716.4m²

Building area | 162.85m²

Gross Floor Area | 147.85m²

Building scope | 1F

Design period | 2020.09~2021.02

Construction period | 2021.03~2021.08

Completion | 2021.08

PARTNERS

Construction | Jinyong

Lighting | Ko Somi

Furniture | Seo Ki-yeol

Fabric | Somidang

Ceramic Tableware | 지승민의 공기


Photographer | Janwol


FINAL PHOTO

by Janw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