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밖으로 보낸 시선, 그 끝에 머무르는 시간





ABOUT


해 지는 저녁이면 밭이 펼쳐진 넓은 창에 주홍빛 노을이 서리고 

아침이면 우거진 숲이 보이는 회랑 사이로 고요한 그림자가 드리우는 이곳은, 

시선 끝에 와닿은 풍경처럼 일상에 깊이 스며든 인연을 사색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ABOUT


소요소림은 삶의 가치를 이야기 하는 Have Taste 와 함께 우리의 다음의 집은 무엇일까 하는 고민을 시작되었다.

Stay라는 공간은 호스트에겐 본인의 취향을 보여주는 

공간이자, 게스트에겐 이곳에서 한 번쯤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공간이다. 잠시 머물러보는 '집'을 바탕으로 

우리가 꿈꾸는 삶을 간접적으로 체험해보는 곳이 

되길 바랬다. 이러한 경험에 게스트들이 온전히 몰입할 수 있도록 브랜드의 톤과 경험이 디자인 되었다.

BRAND IDENTITY DESIGN
Naming & Design Process

먼 바다 풍경과 프라이빗한 후정의 자연을 공간으로 끌어들여, 머무는 시간이 평온할 수 있도록 디자인 하였습니다. 조용한 주변 마을과 아늑한 후정이 있어, 소중한 사람들을 떠올리며 사색하기에 좋습니다. 큰 창으로 들어오는 아름다운 풍경을 강조하기 위해 '어떤 생각이 마음 속 깊이 자리잡아 간직되다'라는 뜻을 지닌 '서리어'로 이름을 붙이게 되었습니다.

Logo

영문 로고 획의 끝이 점점 좁아지게 하여 스며드는 듯한 첫인상을 심어주고자 했습니다. 단정하고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이 공간과 어우러져 편안한 인상을 심어줍니다.

APPLICATION DESIGN

머무는 동안 시간에 따라 각각의 공간에서 깊이 사색할 수 있도록 사색 안내서를 제공합니다. 서리어의 풍경이 창가에 서리듯, 안내서에 자리한 흐릿한 이미지들이 서리어만의 비주얼 아이덴티티를 완성하였습니다. 

SIGNAGE DESIGN

문을 열고 계단을 올라서기 전, 조명 아래에 은은히 자리하고 있는 입간판은 담장과 비슷한 색상과 재료로 만들어져 차분히 투숙객을 안내합니다.


INFORMATION

Principal Designer | 노경록, 박중현, 강해천

Architecture Design | 

Brand Designer | 오지윤


Location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금성리

Program | 프라이빗 렌탈 하우스


Completion | 2020.10

PARTNERS

Collaboration with Have Taste

Printing | Procopy

Signage | Joon

Web Design & Publishing | Stayfolio


URL | soyosorim.com